2016년 개발자스럽다 회고



시작하며

예술 작품의 가치는 이야기에 있다고 생각합니다.
작품에 이야기가 없다면 예술적 가치가 없듯 고민해서 설계하고 만든 개발 결과물을 잘 설명하고 이해 관계자들과 소통하는 것도 능력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저는 말 잘하는 개발자가 되려고 노력하고 있으며 소통하기 위해 블로그와 SNS를 시작했습니다.


바넷 뉴먼의 '단일성 6(Onement VI)'

그래서

그동안 방치되었던 블로그 데이터는 삭제하고, 다시 시작하기로 마음먹었습니다. 그리고 빈 수레가 요란하듯 어떤 서비스로 블로그를 운영해야 할지 많은 고민 끝에 간편하게 글쓰기에 Blogger가 단순해서 선택했습니다.
다른 서비스를 선택하지 않은 이유는,
  • Github Pages: 글 하나 작성하고 싶은데 처음 환경 구성이 싫었습니다.
  • WordPress: 호스팅 비용 지출이 싫었고 SNS 공유로 순각 트래픽으로 인한 차단되는 모습이 싫었습니다.
  • 국내블로그: 제한된 환경이거나 서비스가 종료될 듯하여 싫었습니다.
선택이 끝나고 14년 3월 24일 "한 줄로 브라우저를 메모장으로 사용하기"라는 첫 글을 게시했고, 1년 뒤 15년에 생각해보니 짧은 글도 주제를 정하고 다듬어서 올리는 과정이 생각보다 많은 시간이 필요했습니다.


그런데

악성 댓글보다 댓글 없음이 무섭다는 말처럼 누군가의 관심이 없으니 재미가 없었는데 내용 전체가 "복사&붙여넣기"된 다른 블로그들을 보면서 내가 이러려고 시간을 투자했나 생각이 들더라구요. 하지만 "복사&붙여넣기" 보다는 무관심이 싫었습니다.
계속 글을 쓰고 싶었고 잘못된 내용을 지적해주는 댓글은 나를 더 성장시켜주었기에 관심을 받을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페이스북 시작

RSS는 유물 취급이기에 페이스북을 RSS처럼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처음에는 개인 계정에 글을 올렸으나 친구가 없었고 모르는 사람과 친구가 된다는 것은 거부감을 주게 되더군요. 그래서 페이스북 페이지를 15년 7월 14일에 만들었고 과거에 게시한 글부터 차근차근 나의 글만 올리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페이스북 페이지도 누군가 알아야 온다는 것을 늦게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정보를 공유하는 다른 개발자들도 이런 고민을 많이 하고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고 심도 있는 개발이야기보다 소소한 이야기에 많이 소비되고 관심 받는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개발자스럽다

이름을 "GAERAE Blog"에서 "개발자스럽다"로 변경 후 다른 개발자의 글을 공유하기로 했습니다. 그리고 그 글을 읽으면서 나 또한 문장력과 개발 공부를 하기로 했습니다.
조금 긴 글은 블로그에 적고 페이스북 페이지에 글을 공유하기 위한 새로운 계획을 세웠습니다.
까다로운 개발자들에게 관심을 받아야되고 성비가 남성이 많다는 점과 표현력도 부족하니까요.
그래서 로고를 만들때도 철저히 개발자스럽게 D2Coding 폰트를 사용하고 있으며 지루하지 않게 색상을 한달에 한번씩 바꿔보기로 했습니다.

포스팅 시간과 주제는 출근 시간에 편하게 읽을 수 있거나 한국어로 된 기술 문서 혹은 영감을 줄 만한 정보로 정하고 사전에 먼저 읽고 코멘트를 남겨야 나에게도 도움이 되므로 쉬는 날은 제외한 평일에만 오전 8시에 정기적으로 하기로 목표를 세웠습니다.
  • 오전 08시 : 출근 하면서
  • 오전 12시 : 점심 시간에
  • 오후 14시 : 쉬는 시간에
  • 오후 18시 : 퇴근 하면서



SNS

16년 중반부터 BufferIFTTT 서비스로 Facebook Page, Twitter, Google+, Youtube, linkedin, Tumblr 동시에 공유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페이지는 16년부터 매월 1천 명의 팔로우를 확보하자는 계획이었습니다. 그래야 저도 재미있게 글을 쓰고 열심히 글 쓰고 공유하는 개발자분들의 글도 더 멀리 퍼지는데 이바지할 수 있을 거 같았습니다.
일일커밋이 유행이었는데 저는 일일SNS를 선택했습니다.

(일일커밋 구글 검색: https://goo.gl/FeMj92)


그 결과

16년부터 매월 1천 명의 좋아요. 목표는 달성했습니다. 단지 좋아요가 많다고 좋은 건 아니지만, 앞으로는 소통되는 곳이 될 수 있도록 해봐야겠습니다.


게시물이 몇명에게 도달했는지 알려주는 그래프입니다. 쉬는 날에는 그래프도 쉬고 있습니다.


최근 1주일간 시간대별 접속자 그래프인데 평균적으로 이 그래프가 1년간 비슷했습니다.


좋아요를 눌러주신 분들의 그래프입니다. 감사합니다.



그리고 17년도는

SNS를 통해서 유입되는 접속통계는 누가 공유해서 이렇게 접속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알수 없습니다. 그리고 많은 공유로 트래픽은 발생했고 공유자의 SNS에는 댓글이 남겨지지만 원 글에는 댓글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처음 시작 의도가 무관심에서 관심의 전환이었기에 저부터 공유 전 최소한 "좋은 글에 감사하며 '개발자스럽다' 공유하겠습니다."라는 댓글을 남겨보려 합니다.
한 줄의 댓글로 더 많은 한국어 기술 문서가 작성되고 공유되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추가로

기회가 된다면 개발자 경력에 따른 다양한 이야기를 해보고 싶습니다. 시작은 '개발자스럽다'라는 말로 시작했지만 어떤 개발자의 미래가 될 수 있는 그 날을 위해서 17년도에도 열심히 살아봐야겠습니다.

0. 개발자스럽다
1. 개발자답다
2. 개발자다
3. 개발자회고
4. 개발자의미래

끝까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owered by Blogger.